Credit
정리. 김리은
디자인. 전유림
음악은 다양한 상념을 불러일으킨다. 춤을 추고 싶게 만드는 에너지, 불어오는 산들바람처럼 짧은 추억의 순간에 대한 회상 또는 내면을 비워내는 잔잔함. 그 모든 다양한 감정들을 통해 음악이 우리에게 남기는 것은 결국 치유다. ENHYPEN의 첫 정규 앨범 ‘DIMENSION : DILEMMA’에도 활기찬 에너지, 사랑이 주는 서정,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 또는 혼란처럼 다양한 감정들이 담겼다. 타이틀 곡 ‘Tamed-Dashed’로 그 어느 때보다도 청량한 에너지와 함께 돌아온 ENHYPEN에게 그들의 음악에 대해, 그리고 그들에게 위안을 주는 음악에 대해 물었다.

ENHYPEN - ‘Tamed-Dashed’

정원: 밝은 에너지와 파워풀한 느낌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게 큰 장점인 곡이에요. 그리고 가사에 ’Summer’나 ‘일단 뛰어’ 같은 직접적인 표현이 몇 군데 들어가 있어서, 저희가 음악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보다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. 

 

제이: ENHYPEN이 처음으로 ‘청량’ 콘셉트를 보여드리는 만큼, 그에 맞는 에너지와 상쾌함을 맛볼 수 있는 곡이에요.

 

희승: ENHYPEN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의 타이틀 곡인 ‘Tamed-Dashed’는 데뷔 약 1년 만에 ENHYPEN이 분위기 전환을 시도한 곡이에요. 그만큼 공도 많이 들였고요. 이번 앨범 ‘DIMENSION : DILEMMA’와 타이틀 곡 ‘Tamed-Dashed’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.

 

성훈: 무엇보다도 ‘Tamed-Dashed’는 가사에서처럼 당장이라도 달리고 싶은 에너지와 청량감을 주는 그런 곡이라고 생각해요. 그리고 기존 타이틀 곡들과는 다르게 밝은 분위기의 곡이라 엔진분들도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.

 

제이크: 새로운 시도를 한 곡이기도 하지만, ENHYPEN만의 파워풀하고 리드미컬함이 그대로 담겨 있는 곡이기도 해요. 그래서 저희도 퍼포먼스를 할 때 굉장히 즐겁게 하고 있고, 들으시는 분들도 즐기면서 들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.

 

선우: ‘Tamed-Dashed’는 신나고 청량한 노래예요. 기분을 북돋을 때나 여행 가실 때 들으시면 바로 기분 전환이 될 만한 곡이라고 생각해요. 꼭 들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.

 

니키: 저희가 기존에 보여드린 모습과는 또 다른 면모들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라서 좋아요. 파워풀한 칼군무에 청량함을 더했다는 점도 포인트입니다. 그래서 들으실 때뿐만 아니라 보실 때에도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.

ENHYPEN - ‘모 아니면 도 (Go Big or Go Home)’

희승: 정규 앨범에 수록된 모든 곡들이 다 자랑할 만큼 좋은 곡들이지만,(웃음) 그중에서도 ‘모 아니면 도 (Go Big or Go Home)’는 하우스 장르 특유의 중독성이 매력적인 곡입니다. ENHYPEN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커플링 활동 곡인 만큼 많이 들어주세요! 

 

제이: 하우스 베이스의 힙합 곡답게 넘치는 그루브와 비트가 신나는 곡이에요. 댄스 곡인 만큼 퍼포먼스도 멋있고, 운동이나 활동적인 일을 할 때 들으면 더욱 좋은 기분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.

 

성훈: 빠른 템포와 어울리는 퍼포먼스가 매력인 곡인데요, “내 인생은 ‘대박’이 날 것 같다.”는 확신에 가득 찬 가사가 포인트입니다. 들으시는 모든 분들께 대박, 행운의 기운을 전해드리는 곡이 되었으면 좋겠어요.

 

선우: 내적 흥을 마음껏 뽐내실 수 있는 아주 신나는 곡이에요. 디스코와 하우스를 결합한 EDM 장르의 곡인데다 후반부에는 댄스 브레이크도 있거든요. 신나는 하루를 보내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.

 

정원: 개인적으로는 코러스 부분이 굉장히 신나서 그 점이 가장 좋아요. 곡 구성에서도 노래가 점점 고조되는 듯한 느낌이 잘 표현됐는데, 이 부분도 귀 기울여서 들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.

 

제이크: 제가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이에요. 리드미컬하면서 빠른 비트를 가진 곡이라 들으실 때 기분도 좋아지고, 같이 흥얼거리기 좋은 곡이라고 생각합니다.

 

니키: ‘모 아니면 도 (Go Big or Go Home)’는 힙하고 신나요.(웃음) 처음부터 끝까지 리듬을 타게 만드는 그런 노래입니다.

Etham - ‘12:45 (Stripped)’

정원: 멜로디만으로도 감동을 주는 노래가 있는데 이 곡이 바로 그런 곡인 것 같아요. 들을 때마다 편안함을 줘서, 요즘 저에게 가장 힐링이 되는 음악이에요.

Sylo Nozra - ‘Ginny’

제이: 저의 힐링 송입니다. 이 노래 특유의 넘치는 그루브와 소울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해주는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거든요. 오늘 하루가 힘드셨다면 또 힐링이 필요하신 분이라면 이 곡을 들어보시길 추천 드립니다!

ENHYPEN - ‘몰랐어’

희승: 저희 ENHYPEN이 처음으로 발라드를 시도한 곡이라 애착이 가요. 감성적이고 섬세한 내용을 잘 살리기 위해 보컬적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다 보니 더욱 특별하게 느껴져요. ENHYPEN의 감성 보컬을 들으실 수 있으니 많이 들어주세요!

 

니키: 발라드라는 장르가 저희에게도 처음이라, ENHYPEN의 새로운 모습을 담아낸 곡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. 색다른 감정과 음악을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.

Justin Bieber - ‘Wish You Would(Feat. Quavo)’

제이크: 저의 최근 힐링 곡이에요. 저스틴 비버(Justin Bieber) 님의 가장 최근 앨범 수록 곡 중 하나인데요, 가사와 멜로디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와닿아서 자주 즐겨 듣고 있습니다.

Emotional Oranges - ‘West Coast Love’

성훈: 부드러운 목소리와 멜로디, 재지한 바이브가 좋아서 요즘 많이 듣는 곡이에요. 엔진 여러분과도 함께 듣고 싶어서 추천합니다! 

백예린 - ‘Antifreeze’

선우: 백예린 선배님의 음색 그리고 잔잔한 멜로디와 노랫말을 들으면 더욱더 힐링되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. 그래서 더 즐겨 듣게 되는 곡입니다.

READ MORE